회원 로그인 창

  • 독서교육종합지원
    시스템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미술관에서 만난 전쟁사


 미술관에서 만난 전쟁사

이현우 | 어바웃어북

출간일
2018-08-16
파일형태
ePub
용량
4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미술작품에서 포착해낸 전쟁사를 뒤흔든 결정적 장면들!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인류사에서 셀 수 없이 벌어졌던 수많은 전쟁들의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들을 미술작품들을 통해 풀어낸 『미술관에서 만난 전쟁사』. 그림 한 폭의 구석구석에는 말과 글로 다 설명할 수 없는, 전쟁의 승패를 갈랐던 단서들을 담은 책으로, 다빈치, 뒤러, 루벤스, 앵그르, 렘브란트, 제리코에서 김홍도에 이르기까지 거장들의 붓끝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전 세계 미술관이 전쟁터가 된다.

저자는 휴가철에는 파리 루브르, 뉴욕 모마(MoMA), 런던 내셔널갤러리 등 전 세계 미술관 탐방과 유적지 답사를 위해 비행기를 탔고, 주말에는 전국 동서남북을 돌며 미술관에 걸린 그림에서 전쟁사의 뒷이야기들을 포착해 고증해냈다. 미술작품의 구석구석을 역사적 시선으로 세심하게 탐사하면서 전쟁의 본질에 한 걸음 더 들어가 그 탐욕의 실상과 비극적인 참상을 낱낱이 고발한다.

저자소개


저자 : 이현우
사학도 출신 기자가 경제신문사에서 도대체 무엇을 취재하고 어떤 기사를 쓸 수 있을까? 저자 이현우는 스스로를 역사전문기자라 소개한다. 그가 취재하는 금융과 산업과 경제에 걸친 모든 이슈들은 결국 역사에서 시작해 역사로 귀결된다.
이를테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어떻게 확대될지, 중동사태가 유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대북문제 변화가 국내 투자에 어떤 방향을 제시할지 모두 과거의 역사적 사례들을 통해 유추해 볼 수밖에 없다.
새로운 사건이 닥칠 때마다 역사는 미래 시나리오를 그려보는 훌륭한 가이드라인이 되곤 한다. 저자가 수년 전부터 천착해온 분야는 전쟁사다.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인류사에서 셀 수 없이 벌어졌던 수많은 전쟁들의 속내를 밝히기 위해 저자가 찾은 곳은 뜻밖에도 미술관이다. 그는 사료만으로 부족했던 전쟁사의 뒷이야기들을 수많은 미술작품들을 통해 고증해냈다.
저자는 이 책을 집필하는 내내 데스크에 앉아 검색에만 의존하지 않았다. 현장을 누비고 취재하며 전문가들을 인터뷰했다. 휴가철에는 전 세계 미술관 탐방과 유적지 답사를 위해 비행기를 타야 했고, 주말에는 전국 동서남북을 돌았다.
통장 잔고와 여권 스탬프를 맞바꾼 박봉의 젊은 저널리스트는, 역사를 소환해 글을 쓰고 취재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견고히 해 나가고 있다.

목차

머리말 _나는 미술관에서 전쟁사를 고증한다

Chapter 1. 전쟁의 승패는 늘 사소함에서 갈렸다!
01 돌팔매의 전쟁사
02 여성의 속옷을 입었던 전사들
03 소총수의 비애
04 곤충의 전쟁사
05 장기에서 ‘차(車)’는 왜 대각선으로 못 움직일까?
06 군복이 화려하면 전쟁에서 진다?
07 달콤한 초콜릿의 쌉싸름한 전쟁사
08 화포병들이 화장실 바닥을 긁으러 다닌 이유
09 나팔소리만으로 성벽을 무너뜨릴 수 있을까?
10 문화강국 ‘프랑스’의 국명이 원래 도끼란 뜻?
11 ‘무대포’는 정말 무모한 전술일까?
12 전령병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채택된 올림픽 종목
13 ‘구구단’이 장교들의 필수덕목이 된 사연
14 조선군은 정말 ‘포졸복’만 입고 싸웠을까?

Chapter 2. 탐욕의 참극
15 미친 사랑의 전쟁사
16 ‘카디건’ 탄생의 서글픈 배경
17 황후의 생일상과 맞바꾼 승리
18 투구 속에 감춰진 기사의 두 얼굴
19 ‘밀로의 비너스’가 두 팔을 잃게 된 사연
20 러시아조차 동장군에 무릎 꿇었던 ‘겨울전쟁’
21 세계 최대 전함 야마토가 호텔로 변한 이유
22 민족분단의 상징 ‘38선’은 정말 30분 만에 그어졌을까?
23 어느 시골 의사의 순박한 궁리에서 탄생한 살인병기
24 보어전쟁과 손목시계
25 전쟁 성범죄가 만든 치명적인 질병

Chapter 3. 피에 묻힌 진실
26 3월 ‘March’는 어떻게 행군이란 뜻이 됐을까?
27 폴란드 군인들은 왜 두 손가락으로 경례를 할까?
28 직업인 사무라이의 민낯
29 오랑캐 침략의 통로가 된 만리장성
30 역사에 걸핏하면 등장하는 ‘백만 대군’의 진실
31 전쟁은 그를 철혈재상으로 키웠다!
32 왜 스타크래프트의 ‘드라군’을 ‘용기병’이라 부를까?
33 정말 기후를 조작해 무기로 쓸 수 있을까?
34 ‘철수’가 ‘진격’보다 힘든 까닭
35 무기 대신 트렘펫을 들었던 늙은 나팔수를 기억하며
36 서구 도심의 높은 첨탑들이 총알 제조에 쓰인 사연
37 꽃을 든 남자, 그의 이름은 사무라이
38 로마군의 필승전략 ‘이기려면 일단 살고 봐라!’

Chapter 4. 누구를 위한 전쟁인가?
39 잔다르크는 정말 갑옷 원피스를 입었을까?
40 ‘프리랜서’가 ‘용병’이 된 이유
41 오로지 전쟁만으로 먹고 산 나라, ‘헤센’을 아시나요?
42 역사상 가장 용맹스럽고 충직한 사자들 이야기
43 관동팔경에서 ‘관(關)’의 지정학적 함의를 찾아서
44 왜 그들은 조국을 향해 총구를 겨눴을까?
45 국가는 어떻게 패망에 이르는가?
46 일제는 왜 조선에 ‘활쏘기 금지령’을 내렸을까?
47 어느 로켓 과학자의 영욕의 세월
48 멕시코 희대의 악녀에 관하여
49 국가란 진정 ‘엉터리 수작’에 지나지 않는 존재일까?
50 군사강국에서 복지강국이 된 나라

*작품 찾아보기 / 인명 찾아보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